언제나 사랑과 섬김으로 모시겠습니다.
알림마당

강OO님 (여,92세, 3등급)께서 리움의 새로운 가족이 되셨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23.03.8 조회141회 댓글0건

본문


 강OO님 (여,92세, 3등급)께서 리움의 새로운 가족이 되셨습니다.

강ㅇㅇ어르신은

하ㅇㅇ요양사님과 지인이십니다.

몸이 많이 불편하신 강ㅇㅇ어르신을

하ㅇㅇ요양사님이 가끔 찾아뵙고 안부를 묻고

드실 것도 좀 챙겨드리곤 하였습니다.

강 할머님에게는 따님이 한분 있었는데,

멀리 사시는 따님은 부정맥이 있는 할머님을 항상

걱정을 하여서

자주 찾아뵙기는 하였지만

매일 오시기는 힘들었습니다.





강 할머님은 부정맥으로 심장이 좋지 않아서

몸이 붓고 거동이 매우 불편하여

식사를 스스로 챙겨 드시기도 힘들어서

매일 식사를 챙겨드릴 분이 필요하였습니다.

그래서, 이 사정을 알고 있는

하ㅇㅇ요양사님이 장기요양등급을 신청해서

방문요양서비스를 받아 보라고

강ㅇㅇ어르신 따님에게 권하였고,

인천 부평 소재 방문요양센터인 리움재가복지센터에서도

도움을 드려서

강ㅇㅇ어르신은 3등급을 받았습니다.

강 할머님은 부정맥으로 인해서

날이 갈수록 몸이 나빠졌습니다.

 



인천 부평 방문요양 보호사로 활동하시는

하ㅇㅇ요양사님은 넓은 인맥을 가진 분으로

강 할머님을 케어 할

친구 분을 소개해 주셨습니다.

그 친구분이 차ㅇㅇ요양사님 이십니다.

차ㅇㅇ요양사님도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었고

인천 부평 소재 방문요양 센터에 소속되어 활동하셨는데

매우 성실하고

강 할머님 댁과 가까이에

살고 있기 때문에

강ㅇㅇ어르신을 잘 돌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하 요양사님이 말씀을 하셨습니다.

 




차ㅇㅇ선생님은 강 할머님을 케어하면서

많이 안쓰러워 하셨습니다.

부정맥 증상이 나타나고

하지가 매우 붓고

조그만 움직여도 숨이 가빠서 힘들어 하셨으며

응급실에 실려 가는 일이

자주 발생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지켜보시는 것이 힘들었던

차 선생님은 그만 둘 의사도

표명하셨지만,

멀리 사시는 따님이 항상 걱정을 하는 부정맥이 있는 할머님이

안쓰러워서 그만 둘 수가 없었다고 하셨습니다.

 



차 요양사님이 잘 간병하시고

몸에 좋은 음식을

강 할머님께 제공하려고 노력 하셨고

두 분의 관계는 참으로 좋았으며

멀리 사시는 따님께서도 안심하고 자신의 일에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어르신의 부정맥의 상태는

쉽게 호전되지 않았고,

좋았다가 나빴다 가를 반복하였습니다.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던 어느 날

강 할머님은 댁에서 지낼 상태가 안 되어

요양병원에 장기 입원을

하시게 되면서

차 선생님은 그만 두시게 되었습니다.

강 할머님과 보호자는

차 선생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인천 부평 소재 방문요양센터인

리움재가복지센터 소속 사회복지사님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잊지 않으셨습니다.




늘 섬김과 공경을 다하며 어르신과 가족분들의 몸과 마음이 더욱 편해지시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리움재가복지센터 공식 블로그에서 다양한 사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posaffirm1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명 : 리움재가복지센터 | 사업자 등록번호 : 714-80-01925 | 대표자 : 김익수
TEL : 032-502-2201 | FAX : 032-522-2201 | 주소 :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 1256번길 18

Copyright © 리움재가복지센터. All rights reserved.  

ADMIN

문자상담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